미국 무종교인 10년동안 17%에서 26%로 늘어

크게작게

매일종교뉴스2팀 2019-10-19

미국에서 종교가 없는 사람이 꾸준히 늘어나 10년 동안 17%에서 26%로 늘어났으며 교회에 출석하는 사람도 절반 이하로 줄었다.

 

퓨리서치센터의 2018~19년 미국인의 종교 현황 조사를 인용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최근 보도한 바에 따르면, 미국 성인 인구 가운데 크리스천이라고 답한 비율은 65%, 2009(77%)보다 줄었다.반면 종교가 없다고 답한 비율은 10년 전 17%에서 26%로 늘었다. 한 달에 한 번 이상 교회에 다닌다고 답한 성인 비율도 45%, 200952%보다 줄었다.

 

특히 개신교의 하락이 두드러진다. 200951%였던 개신교 비율은 이번 조사에서 43%로 감소했다. 가톨릭 비율은 3% 하락한 20%였으며, 개신교도 가톨릭도 아닌 다른 크리스천은 2%였다.

 

연구는 10년 전보다 미국의 모든 연령층, 인종, 지역이 크리스천과 거리가 멀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가장 어린 그룹인 밀레니얼 세대는 절반 이하가 크리스천이라고 답했으며 40%는 종교가 없다고 답했다. 반면 1928년에서 1945년 사이 태어난 고령 그룹에서는 84%가 크리스천이라고 답했으며 10%만이 종교가 없다고 답했다.

 

WSJ은 이번 조사가 달라진 사회적 질서를 보여준다고 전했다. 종교가 없다고 답한 응답자를 자세히 살펴보면 일반적인 무신론자는 물론 종교는 있지만 기존의 특정 종교적 전통은 고수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들도 있었다.

기사입력 : 2019-10-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