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종교 지도자 초청 간담회...'국민 통합과 화합' 역할 당부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10-21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해 종교 지도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유교), 김성복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문 대통령,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노영민 비서실장. 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은 건강상 참석하지 못했다.    


검찰개혁과 고위공직자수사처 설치 등 관련한 언급도   

원행 스님 답사 원효스님은 화쟁의 가르침을 주셨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통합과 화합'을 위한 종교계의 역할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주요 종교 지도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고 "우리 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해서 대통령인 저부터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역시 종교지도자께서 더 큰 역할을 해주셔야한다"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7개 종단 대표 가운데 건강 이유로 참석하지 못한 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을 제외한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성복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등 6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첫 종교지도자 청와대 초청을 언급하며 "아무리 어려운 상황이라도 국민통합이 제대로 이뤄지면 어떤 어려움도 우리가 이겨낼 수 있는데, 우리 정치가 국민통합을 이끌어내는 데 부족한 점이 많으니 우리 종교지도자님들께서 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해서 좀 큰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말씀을 드렸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2년 가까이 흘렀는데 국민통합이라는 면에서는 우리들 나름대로는 협치를 위한 노력을 하기도 하고, 또 많은 분야에서 통합적인 그런 정책을 시행하면서 나름대로 노력을 해왔지만 크게 진척이 없는 것 같다"고 짚었다

 

답사를 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한국 불교 역사를 대표하는 고승 원효스님은 화쟁의 가르침을 주셨다"고 말했다. '화쟁'은 각 종파의 이론을 높은 차원에서 통합해야 한다는 이론으로 '조국 정국' 이후의 사회 갈등을 치유하고 국민 통합에 힘써달라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는 것은 지난 726일 불교 지도자들과 오찬을 한 이후 약 3개월 만이며, 주요 종단 지도자들을 한 번에 초청한 것은 지난 218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이후 8개월여 만이다.  

 

한편 이날 오찬에서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과 고위공직자수사처 설치 등 당면한 과제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반드시 필요한 조치로 국민들의 공감을 모으고 있었던 그런 사안들도 정치적인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도 그것을 놓고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마 앞으로 또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이 더 높아지고 정치적 갈등은 곧바로 국민들 사이의 갈등으로 증폭될 그런 가능성이 있다"고 안타까워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에 국민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니 공정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는 그보다 훨씬 높았다""불법적인 반칙이나 특권뿐만 아니라 합법적인 제도 속에 내재돼있는 그런 불공정까지 모두 다 해소해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요구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치가 아주 귀를 기울여야 한다""또 그렇게 된다면 우리 사회의 공정을 한단계 더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도 될 수 있다"고 했다. 사실상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 등에 반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등 야당을 겨냥한 비판으로 해석된다.

 

기사입력 : 2019-10-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