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성철스님 순례길' 생태숲길 조성

크게작게

매일종교뉴스1팀 2019-11-04

  

겁외사에서 원지마을 강변 둔치 공터까지 약 3정도

 

경남 산청군은 4일 단성면 소재 겁외사를 시작으로 신안면 원지마을을 거쳐 단성교로 이어지는 '성철스님 순례길(양천 엄혜산 생태길)'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 길은 20대 청년시절의 성철 스님이 수행을 위해 지리산 대원사로 향하며 걸어간 길로 성철 스님 생가 율은고거가 있는 겁외사를 비롯해 묵곡생태숲을 찾는 방문객들이 양천강의 빼어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성철 스님 순례길은 묵곡 대나무 생태숲길과 나무데크로 조성된 엄혜산 생태길, 원지마을로 이어지는 대나무 생태숲길로 구성됐다.

 

엄혜산 자락을 오른편에 두고 왼편으로는 조용히 흐르는 양천강을 바라보며 걸을 수 있어 산림욕에 안성맞춤이다.

 

순례길은 겁외사에서 원지마을 강변 둔치 공터까지 약 3정도다. 엄혜산 구간에 다소의 계단을 제외하고는 모두 평지라 왕복하는데 1시간 정도면 충분하다.

 

시간에 여유가 있다면 원지마을에서 죽전마을 인근까지 조성된 뚝방길과 데크길을 더 걸어볼 수 있다. 원지마을~죽전마을 뚝방·데크길이 왕복 1시간 정도 걸리니 성철스님 순례길과 이 길을 함께 걸으면 왕복 2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순례길을 모두 걷고 겁외사로 돌아오면 묵곡생태숲도 거닐어 보면 좋다. 지난 2007년부터 2010년까지 4년에 걸쳐 조성된 묵곡생태숲은 142000규모를 자랑한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성철 스님 순례길을 엄혜산 건너편 단성면에 조성된 산책로와 연결해 총 길이 7.8정도의 순환 걷기길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이 길이 완성되면 묵곡생태숲과 겁외사, 엄혜산, 문익점 목면시배유지 등을 걸어서 둘러볼 수 있는 명품 걷기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11-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