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성공회 "과거도 현재도 인종차별, 정의롭지 못하다“ 반성

크게작게

매일종교뉴스2팀 2020-02-12

 

 

영국 성공회의 최고위 성직자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사진) 대주교가 11(현지시간) 지난 70년간 교회 내부에서 자행된 인종차별을 두고 사과했다.

 

성공회는 이날 총회를 열어 흑인과 아시아인, 소수민족 등을 차별해온 것에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를 발족해 그간 벌어진 인종차별에 관한 보고서를 작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웰비 대주교는 이날 총회에서 영국 교회가 "과거에도, 현재에도 정의롭지 못하다"고 반성하며 성공회가 여전히 "제도적으로 깊은 인종차별을 하고 있다는 데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앞으로 이 문제에 있어서 과감하고 결단력 있는 행동을 하지 않는다면 20년 후에도 우리는 여전히 이런 대화를 나누며 정의롭지 못한 일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총회에서 1961년 도린 브라운과 그의 가족이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런던 남부 월워스 성 베드로 교회에서 인종차별을 겪고 교회를 떠나야만 했던 일화도 소개했다.

 

웰비 대주교는 "도린 가족이 감내한 끔찍하고 굴욕적인 인종차별 경험은 오늘날에도 그의 가족과 교회의 관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이것이야말로 우리들의 추문"이라고 털어놨다.

 

영국 성공회가 이날 총회 후 발표한 성명에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경제 재건을 돕고자 영국으로 이주한 영 연방 소속 시민들을 지칭하는 '윈드러시(Windrush) 세대'를 언급했다. 윈드러시 세대는 카리브해 지역에서 영국으로 이주민들을 실어날랐던 첫 번째 배의 이름인 '엠파이어 윈드러시'에서 따왔다.

 

영국 정부는 2012년 수십 년간 영국 내에서 일자리를 갖고 세금을 내며 살아온 이들과 이들의 가족 중 일부를 불법 이민자로 낙인찍는 법안을 마련하고 이들을 추방하면서 논란이 벌어졌다. 결국 영국 정부는 여러 차례 윈드러시 세대에게 사과해야만했고, 영국 성공회가 이를 뒤따랐다고 CNN은 설명했다.

 

기사입력 : 2020-02-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