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살인죄 고발’ 등 전방위 압박에 호소문과 ‘정부의 책임 전가’ 거론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20-03-01

 

 

서울시, 이만희 등 신천지 지도부 살인죄 고발정치지도자 호소문CNN 인터뷰 

 

1일 오전 9시 기준 신천지 대구교회관련 확진자가 2113명을 기록하면서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에 대한 전방위 압박이 가속화되고 있다.

 

서울시는 1일 오후 8시쯤 이 총회장과 12개 지파 지파장을 살인죄, 상해죄 및 감염병 예방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시는 피고발인들이 검진을 거부하고 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방지를 위해 신도들이 방역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도록 하는,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고발 배경을 밝혔다. 이어 오히려 신천지에서 정부 및 여러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한 신도 명단에 누락이나 허위기재가 있는 등 방역당국의 업무를 방해한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그러면서 이러한 피고발인들의 행위는 형법상 살인죄 및 상해죄에 해당하며, 부정확한 교인 명단을 제출하는 등 감염병예방법 위반의 혐의가 있어 고발 조치에 이르게 됐다고 부연했다.이에 앞서 지난달 27일 신천지 신자를 가족으로 둔 이들이 모인 단체 전국신천지피해자 연대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신천지를 대검찰청에 고발하면서 "이 총회장을 구속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대구시도 지난달 28일 신도 명단을 누락 제출한 신천지 대구교회를 고발했다. 대구시는 법률팀을 구성해 신천지 교인 등 자가격리 수칙을 어긴 확진자들에 대한 엄정 대응 방침도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9"자가격리 지침을 어긴 것이 파악되는대로 고발조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시도 폐쇄조치 후에도 야간에 불이 켜져 있는 신천지 관련 시설 1곳을 적발, 고발 조치하기로 했다.

 

이러한 전반위 압박에 신천지 측은 1일 이만희 총회장이 진단검사를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천지 측은 그간 이 총회장이 다른 신도들처럼 자가 격리한 상태로 지내고 있다고 밝혀 왔다.

 

신천지는 또한 이날 '정치 지도자 여러분께 보내는 호소문'을 내 "신천지를 범죄 집단화하는 시도를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천지는 "각 지자체에서 명단을 문제 삼아 신천지를 앞다퉈 고발하겠다고 한다""신천지가 관련 시설을 은폐하고 있다는 보도도 잇따르고 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이들은 정치지도자들과 언론이 무분별하게 신천지가 진원지라고 비난할수록 우리 성도들은 두려움 속에 쉽게 신분을 드러내기 힘들 것이란 점 꼭 말씀 드리고 싶다고 하기도 했다.   

 

또한 "신천지 성도 중에는 신앙을 이유로 가족으로부터 폭행과 핍박 심지어 생명의 위험에 처한 이들이 많고, 소위 이단상담소에 끌려가 감금, 폭행 등 불법행위에 피해를 입은 우리 성도들이 1500명이 넘는다""이러한 핍박 속에 남편과 아버지에 의해 이미 2명의 부녀자가 목숨을 잃었고 지난 226일 세 번째 희생자가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천지예수교회 성도들을 향한 낙인찍기, 혐오, 비방을 제발 멈춰달라""지금은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총력을 다 할 때"라고 호소했다.

 

한편 신천지 측은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정부가 우리에게 책임 떠넘기려 한다"는 불만도 표출했다.

 

김신창 신천지교회 국제선교국장은 1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일으킨 물의에 대해 한국 국민들께 죄송하다"면서도 "우리는 추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사무실을 폐쇄했고, 교인 모두가 자가격리를 할 수 있도록 재택근무로 돌려 행정 업무도 모두 연기했다"고 주장했다.

 

김 국장은 "우리가 더 잘 할 수 있는 부분도 있었겠지만 우리는 이 상황에서 최선을 다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법무부가 지난해 7월 이후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방문했던 교인 42명의 여행기록을 공개했던 것을 비난하며 "정부가 신천지와 바이러스 확산 사이 연관성을 과장하는 건지 신천지에 책임을 전가하려고 하는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국장은 바이러스 사태가 12월부터 시작됐으므로 7월부터의 여행 기록을 확인할 필요가 없었다며 "법무부가 왜 7월부터 우한에 여행 다녀온 모든 한국 국민들이나 중국인 기록을 공개하지 않고 42명 교인들 기록만 공개했는지 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 국장은 많은 신천지 교인들이 자신의 정체를 숨기려고 하는 이유에 대해 "중요한 정보를 은폐하거나 당국 조사를 방해하려는 것이 아니라 신천지가 이단이라는 인식을 받고 있고 많은 교인들이 그로부터 차별을 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 정부는 지난 18일 신천지교회가 바이러스 확산과 관련 있음을 확인한 뒤 신도 수천명에 대해 추적 조사를 벌였지만 명단을 확보하는 데만도 일주일이 걸렸다. 전화를 받지 않는 경우가 많아 경찰들이 직접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고 보안카메라 영상을 확인했다고 CNN은 전했다.

기사입력 : 2020-03-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