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법인취소’ 박원순에 “정쟁에 이용 말라" 반박

크게작게

매일종교신문 2020-03-09

 

“‘새 하늘 새 땅법인은 선교 법인체에 불과, 신천지 해체될 수도 없다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신천지 법인 허가 취소를 추진 중인 서울시 박원순 시장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를 정쟁에 이용하지 말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신천지는 9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새 하늘 새 땅 증거장막성전 예수선교회법인은 비법인 영리 단체인 신천지예수교회가 아니다라며 서울시가 해당 법인을 취소하면 신천지를 해체하는 것처럼 말하고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새 하늘 새 땅법인은 신천지예수교회가 보유한 선교 법인체에 불과하다대한민국에 존재하는 교회들은 대부분 비법인 비영리 단체이고, 필요에 따라 별도 법인체를 보유하고 있다. ‘새 하늘 새 땅이 취소된다고 신천지예수교회가 해체되는 게 아니고 해체될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신천지예수교회는 헌법과 법률에 의해 존속이 보장되고 법률이 인정하는 권리를 그대로 향유한다코로나19 사태로 국민께 많은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고 있지만, 생명과 안전이 걸려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정쟁의 도구로 사용하는 것에는 반대한다. 이는 국민을 혹세무민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우리는 방역 당국이 요청한 모든 자료를 즉각 제공했고, 행정조사까지 마쳤다. 지금은 성도들이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를 준수하고 차질 없이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하도록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당국 요청에 협조하지 않으면 예배 출석을 금한다는 조치까지 취했다이런 노력을 폄훼하지 말라고 호소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에는 201111월 신천지가 설립한 법인이 1곳 있는데 법인명이 새 하늘 새 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 서울시는 이 법인이 공익을 해하는 행위를 했다고 판단했고 이에 따라 허가 취소를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신천지 측이 정부와 방역 당국에 적극 협조할 의무가 있는데도 신도 명단을 늑장 또는 허위 제출했고, 전수 조사를 조직적으로 거부하고 있으며, 지금도 각종 위장시설에서 선교나 모임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민법 제38(법인의 설립 허가의 취소)에 따라 법인이 목적 외의 사업을 하거나 설립 허가의 조건에 위반하거나 기타 공익을 해하는 행위를 한 때에는 주무관청이 그 허가를 취소할 수 있다.

 

기사입력 : 2020-03-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