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로마 수녀원 2곳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20-03-2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된 이탈리아의 수도 로마 인근 수녀원 2곳서 집단 감염 사례가 나왔다.

 

20(현지시간) 일간 일 메사제로에 따르면 로마 남동쪽으로 약 30떨어진 라치오주 그로타페라타 지역 한 수녀원에서 생활하는 수녀 40명이 무더기로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로마 외곽에 있는 또 다른 수녀원에서도 전체 수녀 21명 가운데 19명이 집단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수녀·수도원은 집단생활을 하는 특성상 감염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코로나19가 이탈리아 전역으로 퍼지며 가톨릭교계도 타격이 크다. 피해가 가장 심각한 북부 교구에선 이미 고령의 성직자 10여명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탈리아 전역의 성당들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현재 미사를 열지는 않지만 신자 등의 출입은 허용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20-03-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