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국 코로나 방역 최대 장애물은 ‘그릇된 신앙심’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20-03-2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억제 노력을 가로 막는 최대 장애물로 그릇된 신앙심이 제기됐다.

 

미증유의 재앙 속에서 마음의 안정을 찾으려는 신자들의 발길이 종교 행사장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지역감염의 새 원천이 될지 모를 우려 탓에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 정부도 종교행사 개최를 놓고 진통을 겪고 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도 이러한 상황을 22(현지시간) 보도해 놓았다.

 

이슬람 수니파 신학의 총본산으로 꼽히는 연구기관 이집트 알아즈하르는 21일 예배와 평일 기도를 중단했다. 이슬람 종주국 사우디아라비아도 최고 성지 메카와 메디나의 상시 성지순례를 중지하고 예배와 기도를 불허했다. 시아파 맹주를 자처하는 이란 역시 4주째 금요 예배를 취소하고 성지인 마슈하드와 곰에 위치한 모스크까지 폐쇄했다.

 

이렇듯 각국 종교단체들은 잇따라 예배 등 활동을 취소하고 있으나 신자들의 생각은 달라 종교를 막론하고 신자들이 정부 당국과 상급 단체의 결정에 따르지 않는 추세라는 것.

 

예를 들면 뉴욕에서는 10인 이상 모임 금지 지침이 나온 13, 결혼식 등과 결부된 종교행사가 열렸다고 한다. 이란 국영언론도 폐쇄 결정에도 불구하고 성지를 찾는 무슬림들의 행렬이 계속 되고 있다16일 보도했다. 또 가톨릭 본산 바티칸이 위치한 곳이자, 코로나19 사망자가 가장 많은 이탈리아는 정부의 자택 격리명령도 소용 없이 성당을 찾는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대중의 불안 심리와 종교의 권위에 기댄 비과학적 가짜 뉴스도 횡행하고 있다. 미얀마의 한 불교 승려는 라임 1개와 야자씨 3개를 먹으면 면역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란에서는 순례자들이 코로나19 감염을 막는다며 시아파 사원을 혀로 핥는 모습이 포착됐다. “소를 신성시하는 인도 힌두교도들은 소 대ㆍ소변을 질병 치료제로 여겨 바이러스를 죽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영국 BBC방송의 보도도 나왔다.

 

상황이 악화하자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고심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코로나19 관련 정례 브리핑에서 종교 지도자와 의견을 나눴다고 말해 추가 조치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국가적 비상 국면에서 신앙과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집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 2020-03-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