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칸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3명, 총 4명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20-03-25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한 인명 피해가 전 세계에서 가장 심한 이탈리아 로마 시내에 있는 바티칸에서 3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타나 누적 확진자 수가 늘어났다.

 

바티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3명 추가로 확인됐다고 교황청이 24(현지시간) 밝힌 바에 따르면 3명 가운데 2명은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바티칸 박물관 직원이다.

 

바티칸에선 이달 초 첫 감염자가 확인됐다. 이 환자는 지난달 2628일 교황청 주관으로 바티칸에서 열린 인공지능 관련 국제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감염 경위는 파악되지 않았다.

 

바티칸에는 로마 인근 지역에서 출퇴근하는 사람이 많아 바이러스 유입이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많았다. 교황청도 부처마다 방침이 달라 이미 재택근무제를 시작한 부처가 있는 반면에 일부 부처는 여전히 출퇴근제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입력 : 2020-03-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