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개학 예정일 4월 6일부터 미사 재개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20-03-25

천주교 교구들이 4월 첫째 주에 미사를 재개하기로 한 방침을 바꿔 초··고교 개학 예정일인 6일부터 미사를 다시 열기로 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25일 추가 지침을 내 "지난 20일 질병관리본부가 권유하는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킨다는 전제로 42일 신자들과 함께 하는 미사를 재개하고자 했으나 정부가 개학일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강력히 권고하며 전 국민의 협조를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대교구도 현 상황의 심각성을 무겁게 받아들여 초··고등학교의 개학일에 맞춰 46일부터 미사를 재개하도록 추가 연기를 결정했다"고 알렸다.

 

천주교 광주대교구도 이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43일부터 재개하기로 한 미사를 6일부터 봉헌하기로 했다며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및 종교시설 집회 중단 권고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원교구도 45일까지 본당의 미사 중단 조치를 재연장하며 "밀집시설을 중심으로 발생하는 집단감염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다만, 같은 달 6일부터 미사가 열리더라도 4월 말까지는 교구, 본당 내 각종 행사와 단체 모임은 계속 중단된다고 수원교구 측은 설명했다.

 

기사입력 : 2020-03-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