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제 스님 “인류의 화합과 공생의 연등을 켜달라”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20-05-22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어
코로나19 질병은 극단적 이기심과 탐욕의 결과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진제스님은 22일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어에서 인류의 화합과 공생의 연등을 켜달라고 당부했다.

 

진제스님은 이날 불자들에게 어두울수록 등불을 찾듯이 혼탁의 시대일수록 부처님께서 사바세계에 오신 참 뜻을 알아야 한다이웃에게 즐거움을 주는 마음으로, 이웃의 괴로움을 덜어 주는 마음으로, 이웃이 즐거움을 얻으면 기뻐하는 마음으로, 이웃을 평등하게 대하는 마음으로 대광명의 연등을 켜자고 밝혔다.

 

불교계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법정공휴일인 430일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530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대신 전국 사찰에서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한 달간 이어가기로 했다. 진제스님은 올해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코로나19 질병은 인간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한 생태계의 파괴와 환경오염, 그리고 인간의 극단적 이기심과 탐욕의 결과라며 환경과 생태의 파괴는 곧 인류와 지구촌의 위기라고 말했다.

 

스님은 이어 일상생활 속에서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나인가라는 화두를 들고 일념이 지속되게 혼신의 노력을 다해달라그러면 밝은 지혜를 갖춰 모든 경영에 앞서가고, 진리의 지도자가 되고, 평화롭고 행복한 일생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입력 : 2020-05-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