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인 1700명’ 왕성교회 관련 4명 확진

크게작게

매일종교뉴스1팀 2020-06-26

서울의 대형교회 중 하나인 관악구 왕성교회 신도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26일 관악구에 따르면 지금까지 이 교회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는 관악구 확진자 3명과 경기도 광명시 철산동 거주자 1(20) 등 총 4명이다. 광명시 확진자는 지난 25일 관악구 양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양성으로 판정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관악구 확진자 3명은 관악구 환자번호로 90(31·), 95(30·), 96(30) 등이다. 관악구 90번 확진자는 관악구 서원동 거주자로, 확진자들 중 가장 먼저 지난 25일 오전 확진판정을 받았다. 다만 이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아직 조사 중이다.

 

관악구 95번 확진자와 96번 확진자는 각각 신원동과 미성동 거주자로, 관악구 90번 확진자와 지난 19일과 20일에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관악구는 26일 새벽 왕성교회 교인 명단을 확보한 후, 오전 9시께 문자를 발송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고 안내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악구는 왕성교회 앞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신도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태다.

 

구 관계자는 "(해당 교회가) 방역수칙을 잘 지켜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확진자들이) 1700명과 다 접촉한 것은 아니지만, 선제적 차원에서 교인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 (확진자들의) 감염경로 등을 현재 역학조사 중인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왕성교회는 교인 1700여명의 대형교회로개신교계의 원로인 길자연 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오래 목회해 왔으며 현재는 그의 아들인 길요나 목사가 담임목사로 있다.

기사입력 : 2020-06-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