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성교회, 주영광교회 이어 수원중앙침례교회도...수도권 교회발 코로나19 비상

크게작게

매일종교신문 2020-06-28

 

▲ KBS 화면캡처  


교인
9,000여명 교회에 3명 확진자 발생...같은 날 717명 예배 참석  

관악 왕성교회 8명 늘어 27·안양 주영광교회 7명 추가 18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안양 주영광교회에 이어 수원 중앙침례교회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해

수도권 교회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비상이 걸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28일 낮 12시 기준으로 수원시 중앙침례교회와 관련해 신규 확진자 3(교인 2·교인가족 1)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교회는 교인이 9000여명에 달하는 대형교회로, 확진자가 증상 발현 전후로 예배에 참석한 날도 4번이나 돼 감염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현재까지 진행된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확진자들은 이달 17, 19, 21, 24일 예배를 봤고 이 때 예배에 참석한 교인은 총 717명으로 파악됐다. 가장 먼저 증상이 나타난 '지표환자'의 증상 발생일은 19일로 추정된다.

 

수원시 보건당국은 이날 확진자와 같은 날 예배에 참석한 신도 717명을 모두 귀가조치하고, 증상이 발현될 경우 관할 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으라고 요청했다. 교회는 이날 주일 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교회 내 모든 활동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는 전날보다 8명이 증가해 총 27(서울 23·경기 4)으로 늘었다. 서울 거주자는 23, 경기 거주자는 4명이다. 경기 안양시 주영광교회(교인 80)에서는 7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는 18명이 됐다.

 

기사입력 : 2020-06-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