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종교시설 대규모 행사, 비대면 우선 고려”

크게작게

매일종교뉴스1팀 2020-06-28

 

▲ YTN화면캡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 “71일부터 전자출입명부제 시행

 

정세균 국무총리는 "여름철 적지 않은 종교시설에서 대규모 행사를 추진 중인데, 당분간 비대면 행사를 우선 고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일부 교회의 집단감염 사례로 국민들의 우려가 크다""부득이한 경우라도 거리 준수나 단체식사 자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71일부터 전자출입명부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된다는 점도 알렸다.

 

정 총리는 전자출입명부제가 약 1개월 동안 시범적용과 계도기간을 거쳐 미비점을 보완했다개인정보는 철저히 보호하면서도 확진자가 발생하면 신속한 추적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전자출입명부제의 편리함과 안전성을 국민들에게 잘 알리고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610일부터 감성주점과 유흥주점 등 코로나19 감염위험이 높은 8개 종류의 고위험시설에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의무화했다.

 

이용자가 스마트폰에 개인정보를 암호화한 QR코드를 내려받으면 사업자는 정부가 만든 전자출입명부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QR코드를 확인하게 된다.

 

정 총리는 다음달 시행되는 전자출입명부제와 관련, "개인정보를 철저히 보호하면서 확진자에 대한 신속한 추적관리가 가능해질 거"라며 "의무시설이 아닌 곳에도 도입이 확산되도록 홍보를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기사입력 : 2020-06-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