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계와 주거 공유하면...가족 범위 넓어졌다

크게작게

매일종교신문 2020-07-01

"법적 가족, 사실혼ㆍ비혼 동거까지 확대" 61%

민법상 혼인 외 출생자용어 폐기해야” 5.9%

 

국민 10명 중 7명이 '혼인ㆍ혈연 관계가 아니더라도 생계와 주거를 공유한다면 가족이 될 수 있다'고 여기는 등 국민이 생각하는 가족의 범위가 넓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30가족 다양성에 대한 국민 여론조사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 518일부터 29일까지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79세 이하 일반 국민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여가부는 지난해를 시작으로 매년 1회 정기적으로 관련 조사를 해 가족 다양성에 대한 국민 수용도와 변화 추이를 파악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법적인 혼인·혈연으로 연결돼야 가족이라고 생각하는 비율은 64.3%로 전년보다 2.9% 포인트 내려갔다. 오히려 10명 중 7(69.7%)은 혼인·혈연 관계가 나이어도 주거·생계를 공유한다면 가족이라 여겼다. 이 비율은 전년보다 2.2% 포인트 올랐다.

 

다양한 가족에 대한 사회적 수용도도 전반적으로 커졌다. '결혼하지 않고 아이를 낳는 것'에 대한 수용도는 48.3%로 지난해 44.5%보다 3.8%포인트가 상승했다. '미성년이 자녀를 낳아 기르는 것'에 대한 수용도는 29.5%로 전체 문항 중 가장 낮았지만, 지난해보다 4.1%포인트 상승했다.

 

다양한 가족에 대한 개인적 수용도는 모든 항목이 올랐다. 다문화 가족의 자녀(79.7%), 재혼 가족의 자녀(78.9%), 미혼부ㆍ모 가족의 자녀(60.8%)에 대한 수용도 상승폭은 지난해보다 각각 5.0%포인트, 4.8%포인트, 3.2%포인트 더 높아졌다. 미혼부ㆍ모 자녀에 대한 수용도는 20대 이하에서는 찬성 비율이 80.6%로 가장 높은 반면, 70대 이상에서는 40.4%에 그쳐 연령대별로 40%포인트가 넘는 격차를 보였다.

 

이에 따라 다양한 가족에 대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는 응답도 지난해보다 많아졌다. 특히 사실혼, 비혼동거 등 법률혼 이외의 혼인에 대한 차별 폐지 찬성률이 70.5%로 지난해보다 4.5%포인트 올랐다.

 

근본적으로 법으로 정하는 가족의 범위가 넓어져야 한다는 응답 비율도 소폭 상승했다. 다양한 가족을 포용하기 위해 가족의 범위를 사실혼과 비혼 동거까지 확장해야 한다는 데에 응답자의 61.0%가 찬성했다. 여성(65.7%)의 찬성 비율이 남성(56.4%)보다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518일부터 29일까지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79세 이하 일반 국민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기사입력 : 2020-07-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