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중국 '주교 임명' 잠정협정 2년 연장 전망

크게작게

매일종교뉴스2팀 2020-09-10

교황청과 중국 정부가 이달 만료되는 주교 임명에 관한 잠정협정을 당초 예상대로 갱신할 전망이다.

 

블룸버그통신은 9(현지시간)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 “교황청과 중국 정부가 이달 만료되는 주교 임명에 관한 잠정협정을 당초 예상대로 갱신할 전망이리고 보도했다. 또한 갱신되는 협정문의 유효 시한도 현행과 마찬가지로 2년으로 정했다고 전했다.

 

클라우디오 마리아 첼리 교황청 대주교는 지난 6월 이탈리아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아직 최종 결정되진 않았으나 중국과의 협정이 경신될 것"이라고 말했었다.

 

교황청과 중국 정부는 지난 1951년 단교(斷交) 이후 중국의 가톨릭 주교 임명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어왔다. 주교 임명은 교황 고유의 권한이지만 중국 당국이 주교 등 성직자를 임명해왔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 당국은 '천주교 애국회'란 이름의 관영 가톨릭교회를 세워 이곳에 등록되지 않은 신자를 탄압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양측은 20189월 중국 주교 임명에 관한 잠정협정을 맺었다. 협정문은 공식 발표되지 않았으나, '교황이 중국 당국이 임명한 주교를 승인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교황은 중국이 임명한 주교에 대한 '거부권'도 행사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나 아직 거부권을 행사한 적은 없다.

 

기사입력 : 2020-09-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