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성당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혈액 담긴 성골함 도난

크게작게

이중목 기자 2020-09-25

 


다음달 요한 바오로
2세 이름을 딴 성당으로 옮길 예정

 

이탈리아의 한 성당에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사진)의 혈액이 담긴 성골함이 도난당했다.

 

24(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중부 도시 스폴레토 성당의 관리인은 23일 밤 제단에 모신 요한 바오로 2세의 성골함이 사라진 사실을 발견해 교구와 경찰에 신고했다.

 

성골함에는 요한 바오로 2세의 혈액 몇방울이 담긴 유리병이 보관돼 있었으며 이 성골함은 다음달 요한 바오로 2세의 이름을 딴 성당으로 옮겨질 예정이었다.

 

스폴레토 성당이 속한 대교구의 레나토 보카르도 대주교는 "매우 심각한 일"이라며 성골함을 성당과 신자에게 돌려달라고 호소했다.

 

이탈리아 경찰은 성당 내외부의 감시 카메라 영상을 토대로 용의자를 찾고 있다.

 

폴란드 출신인 요한 바오로 2세는 1978264대 교황으로 즉위해 2005년 선종할 때까지 27년간 재위했다. 네덜란드 태생인 '하드리아노 6(14591523) 이래 455년 만의 비이탈리아인 교황이자 20세기 최연소 교황 등의 다양한 기록을 남겼다. 선종 이후 시성돼 가톨릭 성인의 반열에 올랐다.

 

기사입력 : 2020-09-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