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식민지배 시절 가톨릭의 원주민 탄압 사과해야"

크게작게

이광열 기자 2020-10-11

바티칸 방문 중인 대통령 영부인 통해 교황에 서한   

 

멕시코 대통령이 가톨릭 교회의 원주민 탄압에 대해 사과하라고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요구했다.

 

과거 스페인 식민지배 시절에 대해 가톨릭과 스페인 왕실, 멕시코 정부 모두 원주민들에게 공개 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스페인 정복자들이 멕시코에 와 원주민들이 잔혹한 탄압을 받았다는 것.

 

안드레스 마누얼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현지시간 10(현지시간) 바티칸을 방문 중인 부인 베아트리스 구티에레스 뮐러 여사를 통해 이런 내용이 담긴 서한을 교황에게 전달했다.

 

트위터에 공개한 서한에서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원주민들은 신념과 문화에 반하는 무례한 행위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을 거라는 진심 어린 약속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페인의 식민지배로 중남미에 유입된 가톨릭은 침략자들의 통치 도구로 활용됐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당시 스페인 정복자들이 원주민들의 개종을 강요하면서 지금 가톨릭은 중남미에 가장 영향력 있는 종교로 자리 잡았다.

 

멕시코 대통령은 지난해에도 스페인 국왕과 교황에게 "칼과 십자가를 들고 저지른 학살과 압제"를 사과하라고 공개 요구했으나 스페인 정부는 "500년 전 일은 지금 이 시대의 이해에 따라 판단될 수는 없다"며 사과 요구를 일축했다.

 

한편 스페인 피식민지였던 아르헨티나 출신의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2015년 남미 볼리비아를 방문해 식민 시절 교회가 '신의 이름으로 아메리카 원주민들에게 많은 중죄를 저질렀다"며 사과한 바 있다.

 

 

 

기사입력 : 2020-10-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