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천주교·개신교 신자 1015명, 낙태죄 폐지 촉구 선언

크게작게

이광열 기자 2020-10-14

 

▲ '모두를 위한 낙태죄 폐지 공동행동'이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낙태죄 전면 폐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행동
태아 생명만 부르짖는 교회와 천주교에 실망과 분노

 

사진: '모두를 위한 낙태죄 폐지 공동행동'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낙태죄 전면 폐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여성 천주교·개신교 신자 1015명이 낙태죄 폐지를 촉구하는 선언을 모아 정부 각 부처와 종교계에 전달했다.

 

모두를 위한 낙태죄 폐지 공동행동(공동행동)14낙태죄 전면 폐지를 촉구하는 천주교 신자 기자회견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었다.

 

공동선언은 지난달 28안전하고 합법적인 임신중지를 위한 국제 행동의 날을 맞아 낙태죄 폐지를 지지하는 천주교 여성 신자들의 의견과 지지 선언을 모으기 시작해 2주일 동안 1015명의 천주교·개신교 여성 신자들의 의견을 모았다.

 

공동행동은 이날 회견에서 천주교 신자들의 입장을 소개하며 "여성 인권은 제쳐두고 태아 생명만 부르짖는 교회와 천주교에 실망과 분노를 느낀다. 정부·국회·교회는 무엇보다 여성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한다"고 했다.

 

공동행동은 이날 모아진 의견을 법무부, 보건복지부, 청와대, 국회, 천주교 한국교구 등에 제출했다.

 

한편 이날 현장에서는 '낙태는 살인' 등의 피켓을 든 10명 안팎의 시민들이 모여 고성을 내거나 기자회견을 방해하려고 해 경찰의 제지를 받기도 했다.

 

 

기사입력 : 2020-10-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