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선 ‘생활의 발견’●네트워크 마케팅의 병폐

크게작게

박현선 2020-10-16

사기 행위 저지르는 사람이나 피해자나 지나친 과욕과 이기주의  

 

다이렉트 마케팅과 같은 맥락인 다단계 판매 산업은 일반적인 단계적 유통 경로인 생산자에서 도매상을 걸쳐 소매상을 통해 소비자에게 판매되는 단계적인 경로를 거치는 것이 아니다. 생산자에서 바로 소비자에게 물건을 판매하는 방식으로 고대 이집트 피라미드 모양의 건축물 형태로 위에서 아래로 퍼져가는 모습이다. 다단계 판매나 피라미드 영업 또는 네트워크 마케팅의 여러 가지 형태로 이 땅에 화려한 독버섯처럼 많은 사람을 유혹하고 있다.

 

보상이라는 마스터플랜을 만들어놓고 각가지 수당 종류를 만들어 초기에 사업한 리더 사업자에게 수당이 몰려있다. 보상 계획을 자주 변경하면서 이 사업은 사업자들에게 더 많은 이익과 수당을 주기 위해서 끊임없이 개발하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당당한 전술의 베이스로 무장을 한다.

 

젊은 청년들과 대학생들에게 불법 다단계업자들은 검은 유혹의 손을 뻗치고 있다. 지방에서 상경한 대학생을 아르바이트 알선이나 사회 경험이 부족한 젊은 남·여를 가리지 않는다. 고수 익을 보장한다거나 취업 알선으로 유혹하여 다단계의 판매 사원으로 입사를 유도한다. 대부업체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게끔 해준다. 다단계 제품 가운데 고가의 물품을 구매하게 만들어 판매가 되지 않으면 책임을 전가하여 이를 볼모로 강제 합숙까지 시키면서 탈퇴를 못하게 위협한다.

 

지인들을 유인하게끔 교육해 또 다른 피해자가 계속 양산되는 불법을 자행하고 있다. 수법도 다양해져 각양각색의 다단계가 판을 치고 있다. 그중에 몇 해 전 선불폰이라고 유명 휴대전화 회사로 속인 다단계가 성행했었다. 선불폰 비용을 먼저 내고 밑으로 회원을 모아주면 이 회원들이 선불폰을 매입할 때마다 수익금을 가져가는 형식의 다단계였다.

 

피라미드는 물건을 사는 사람만 있기에 계속 물건을 사지만 돈을 벌지 못하고 다단계에서는 판매자로 필요한 물건만 사면서 돈을 벌 수 있는 차이가 있다. 다단계의 피해가 매우 극심한 곳은 가정주부들을 대상으로 한다. 전혀 개발할 수 없는 넓은 토지를 다단계 사업자는 헐값으로 매입하여 개발 호재가 있다고 유혹해 땅을 매입하면 몇 배의 수익금을 받을 수 있다고 투자할 사람을 모집한다. 회사를 호화스럽게 꾸며놓고 나이 관계없이 주부들의 직원 채용 모집 광고를 하여 주부들을 통해서 다단계 방식으로 투자자를 모은다.

 

기획부동산의 다단계 사업자들은 자연보호지역으로 멸종 위기에 있는 식물 서식지나 개발 허가가 완전히 불가능한 땅을 개발할 수 있는 땅으로 둔갑시킨다. 도면으로만 쪼개기 방식으로 설계를 하여 수 명 또는 수십 명의 공유자 지분으로의 등기를 한다. 공유자 지분 등기로 수명에서 수십 명 등기가 되었을 때는 단독으로 개발할 수도 없고 개발하려면 공유자들과 합의가 되어 같이 개발해야 하는데 합의점에 이르기가 매우 힘들다.

 

특히 다단계 사업자들이 가장 많이 쓰는 수법은 살 땅 주변이 앞으로 유명한 브랜드의 아파트가 건축될 계획이다. 그러면 땅값은 몇 년 안에 크게 오를 것이라는 말로 믿게 하여 신용이 미달할 때는 다른 사람과 공동 담보권자로 무리하게 대출을 받게 하여 매입하지만, 개발할 수 없게 되었을 때는 위험 부담이 매우 크다. 소유권 이전이 되고 나서 이후에 아파트가 들어오는 계획이 무산되거나 개발이 진행되다 중단되어도 그 피해는 다단계 사업자에게 책임을 돌릴 수 없고 고스란히 당한 피해자의 몫이다.

 

왜 다단계에 의한 피해는 계속되는 걸까? 우리 주변에서 다단계 사기 피해를 보는 사례를 흔히 볼 수 있다. 사기 행위를 저지르는 사람이야말로 나쁜 사람이 아닐 수 없다. 그렇다면 다단계 피해를 본 사람은 착해서만 피해를 보는가? 한번쯤 깊이 생각해보게 된다. 지나친 과욕과 노력하지 않고 쉽게 돈을 벌려는 한탕주의로 남을 이용하여 돈만 벌면 된다는 이기주의 나쁜 마음들이 씨를 뿌린 것이다. 박현선(수필가

 

 

기사입력 : 2020-10-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