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주교회의 신임 의장에 이용훈 수원교구장

크게작게

이광열 기자 2020-10-16

 


6
년 맡아온 김희중 대주교 후임...부의장 조규만, 서기 유흥식 주교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신임 의장으로 수원교구장인 이용훈(69·사진) 마티아 주교가 선출됐다.

 

주교회의는 지난 1215일 서울 광진구 중곡동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에서 ‘2020년 추계 정기총회를 열고 신임 의장단을 선출했다고 16일 밝혔다.

 

6년 동안 의장을 맡아온 김희중 대주교의 후임이 된 이 주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로 모든 계층이 힘들어하고 있다최근 프란치스코 교황 회칙 모든 형제들에서도 교회는 인류를 위해 봉사해야 한다는 가르침이 있는데, 우리에게 좋은 모델이 된다고 생각한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을 보살피는 데 교회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화성 출신인 이 주교는 1979년 사제 수품을 받은 뒤 수원교구 안성 본당 보좌신부를 시작으로 수원가톨릭대 교수, 수원교구 사제평의회 위원, 수원가톨릭대 총장, 수원교구 시노두스 중앙위원 등을 지냈다. 2003년 수원교구 보좌 주교로 임명된 뒤 같은 해 주교 수품을 받았고 2008년 수원교구 부교구장, 2009년 수원교구장으로 임명됐다. 주교회의에서는 2010년부터 정의평화위원장과 사회주교위원장·생명윤리위원장·서기 등을 맡았다.

 

주교회의는 이외에도 부의장으로 조규만 주교, 서기로 유흥식 주교, 상임위원으로 염수정 추기경과 조환길 대주교, 감사로는 정신철 주교와 손삼석 주교, 생태환경위원장으로는 박현동 아빠스를 각각 선출했다. 의장을 포함한 의장단 임기는 3년이며 한 차례 연임이 가능하다.

 

한국 천주교의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주교회의 정기총회는 연간 봄·가을 두차례 진행되며 국내 16개 교구의 주교가 한데 모여 공동 사목 과제를 논의한다. 이날 주요 안건으로는 2021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탄생 200주년 희년 기념 주교단 공동집전 미사 봉헌 2021년 가경자 최양업 토마스 신부 탄생 200주년 기원 미사 봉헌 주교회의 청소년사목위원회가 마련한 청소년 사목 지침서 승인 한국 천주교 주교단 생명 수호, 낙태 반대 운동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 등이 논의됐다.

 

기사입력 : 2020-10-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