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총회장이 새누리당 당명 지었다’는 주장은 허위”

크게작게

이중목 기자 2020-11-06

국민의힘, 이만희 총회장 명예훼손고소에 혐의없음    

신천지 측 당명 지어줬다는 허위사실 과거 탈퇴자의 근거없는 주장

 

최근 새누리당당명과 관련해 국민의힘(당시 미래통합당)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혐의 없음결정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이 새누리당 당명을 자신이 지었다고 주장했다며 국민의힘이 이 총회장을 상대로 제기한 고소건에 대해 지난달 27고소인의 주장만으로 피의 사실을 인정하기에 부족하고, 달리 이를 인정할만한 증거가 없다혐의없다는 결정을 내렸다. 공소시효 또한 지나 공소권이 없다는 점도 함께 밝혔다.  

 

신천지 측에 따르면 당명을 지어줬다는 허위사실은 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이 아닌 과거 탈퇴자 K씨의 근거없는 주장이었다.

 

탈퇴한 K씨는 평소 신천지예수교회를 비방해온 특정 기독교 언론에 출연해 이 총회장이 새누리당 당명을 내가 지었다고 설교에서 자랑했다고 주장했고, 지난 2월 신천지예수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새누리당의 후신인 국민의힘은 연관설에 대한 소문을 차단하고자 소송전을 벌여왔다.

 

K씨의 주장과 달리 이 총회장이 새누리당의 당명을 지어줬다는 설교는 애초부터 없었던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K씨가 제기한 설교 녹화 영상에 따르면(201225) 이 총회장은 참 희한한 세상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새누리당을 만들었는데 그게 신천지(라는 의미)라고 그러죠라고 말하고 있다. 세상에서도 성경 속 좋은 의미의 단어를 사용한다는 뜻이었다. 그 외 더 이상의 새누리당 관련 언급은 없었으며 당명을 지어줬다는 내용은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신천지 관계자는 탈퇴자 K씨를 비롯해 신천지예수교회 출신인 신현욱 목사 등이 교회를 그만둔 시점은 굉장히 오래전이고 그들의 분석은 근거 없는 추측만 난무할 뿐이라며 아니면 말고식 주장을 그대로 인용하는 언론의 행태도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11-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