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6백만 명 돌파...전체 가구 30% 넘어

크게작게

이광열 기자 2020-11-08

은퇴하면 월 123만원 필요, 실제 저축은 74만원 

 

혼자 사는 인구가 올해 기준 처음으로 600만명을 돌파했다. 전체 가구의 30%가 넘는 수치이녀 이들 중 절반 가량은 앞으로도 10년 이상 '나 혼자 살겠다'고 답했다. ‘결혼할 생각이 없다는 비중도 크게 늘어 4명 중 1명에 달했다. 노후 자금으로 57,000만원 정도가 필요하다고 했는데, ·적금을 깨고 주식 등에 투자하는 비중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KB금융그룹 경영연구소는 ‘2020 한국 1인 가구 보고서를 발간했다. 지난 8~9월 국내 만 25~591인 가구(연소득 1,200만원 이상·1인가구 생활 3개월 이상) 2,0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다.

 

올해 1인 가구는 617만 가구로 집계됐는데 KB2017년부터 1인 가구를 연구한 이래 600만 가구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 100명 중 12명이 혼자 생활하고 있는 것이다. 전체 가구 중 비중도 30.3%였는데, 30%를 처음 넘긴 것 역시 처음이다. 연구소는 이런 추세면 1인 가구가 향후 5년간 매년 약 15만개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과거에는 사별이나 이혼 등 비자발적 이유로 혼자 사는 경우가 많았는데, 자유롭게 편해서 혼자 사는 것을 택하는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다. 2년 전만 해도 어쩔 수 없이 혼자 사는 이들이 많았는데(60.8%가 비자발적 동기), 이번 조사에선 39.9%로 크게 줄고 자발적으로 선택했다는 이들이 전체 1인가구의 42.5%를 차지했다.

 

1인 생활 지속 의향을 묻는 질문에도 앞으로 10년 이상 1인 생활을 계속할 것 같다는 응답자가 44.1%나 됐다. 2년 전 조사(34.5%) 때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결혼 생각이 없다고 밝힌 1인 가구는 23.4%로 지난해 17.7%보다 6% 포인트 가까이 늘었다. 특히 20대 여성의 경우 작년 4.2%에서 올해 15.5%로 급증했고, 20대 남성은 작년 8.2%에서 올해 15.1%, 30대 남성은 6.3%에서 18.8%로 크게 늘었다. 여성들은 결혼이 싫다는 이유를, 남성들은 주로 경제적 이유를 들었다. 반대로 '결혼을 언젠가는 할 예정'이라는 답은 42.5%에서 33.4%로 크게 감소했다.

 

저축보다 투자를 늘리는 경향도 강해졌다. 1인가구의 자산별 구성비는 입출금·현금이 약 25%, 예적금이 47%, 투자자산이 27%를 차지한다. 지난해 60%를 초과하던 예적금 자산의 일부가 현금과 투자자산, 특히 주식 투자로 옮겨간 것이다.

 

코로나19 이후 생활비 등 현금 수요가 늘어난 데다 은행 이자가 크게 낮아진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실제 주식이나 펀드를 보유한 1인가구 10명 중 6명이 올해 신규로 투자를 하였으며, 절반에 가까운 이들이 공모주와 해외주식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됐다고 응답했다.

 

노후를 위해선 57,000만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매달 123만원을 저축·투자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월 74만원을 모으고 있다.

 

주거 형태를 보면 1인 가구 중 40%는 월세이다. 전세는 32%, 자가 소유는 25%에 그쳤다. 전체 가구의 자가소유 비율은 60% 수준인데 비하면 전·월세 살이 비중이 높은 편이다. 이런 탓에 1인 가구의 47%가 주택 구입을 희망하고 있다. 희망하는 주택 유형은 '아파트'가 약 70%로 압도적이었다.

 

기사입력 : 2020-11-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