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새벽 강제집행도 중단...화염병 반발, 10명 부상

크게작게

이중목 기자 2020-11-26

 

▲ 고난극복TV 유투브 화면캡처  


새벽
1시 시작, 오전 830분 철수...집행인력 진입 막으려 교회 길목에 버스 불태워

 

서울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를 대상으로 한 3차 명도집행이 신도들의 거센 반발로 중단됐다. 신도들은 화염병을 던지는거나 몸에 인화 물질을 뿌리는 등 강하게 저항했으며 집행인력과 교인 충돌로 인해 10명이 화상·골절 등 부상을 당했다. 이 가운데 5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께부터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 570명이 교회 시설 등에 대한 강제집행에 나섰으나, 신도 50여명이 크게 반발해 오전 830분께 철수했다.

 

신도들은 집행인력 진입을 막기 위해 교회 길목에 버스 등을 세워두고 화염병을 던졌다. 세워져 있던 차량이 불타거나 파손됐다.

 

경찰은 5개 중대 300여명을 현장에 배치했다.

 

명도집행을 진행한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 측은 "통상 야간집행은 잘 안 하는 편이지만 이번에는 법원의 허가를 받고 실시했다""안전을 고려해 중단했고 동절기라 내년 2월께까지는 명도집행 재개가 힘든 상황"이라고 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지난 5월 부동산 권리자인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이 낸 명도소송에서 패소했다. 조합은 부동산을 점유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지난 6월 두 차례 강제집행을 시도했다. 하지만 신도들과 충돌하면서 실패했다.

기사입력 : 2020-11-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