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연말연시 종교행사 비대면·온라인 전환 당부

크게작게

이광열 기자 2020-12-19

 


종교시설확진자 수, 2주 전 비해 5...방역수칙 철저 준수

 

정세균 국무총리가 성탄절을 한 주 앞두고 종교시설에서 비롯된 확진자 수가 2주 전에 비해 5배나 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연말연시 종교행사를 비대면·온라인으로 전환해줄 것을 당부했다.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힘겨웠던 한 주가 지나고 주말을 맞이하지만 긴장을 전혀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다음 주부터는 성탄절 연휴와 새해 연휴가 2주 연속으로 계속된다""예년 같으면 들뜬 분위기에서 가족, 친구, 이웃간 각종 모임과 행사가 많겠지만, 올해만큼은 서로의 안전을 위해 조용하게 연말을 보내야겠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소중한 사람의 건강과 안전을 내가 먼저 지켜준다는 생각으로 '몸은 멀지만 마음은 더 가까운' 연말연시를 보내 주시기 바란다"고 거리두기를 강조했다.

 

이어 성탄절을 한 주 앞두고 종교시설에서 비롯된 확진자 수가 2주 전에 비해 5배나 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각 종단에서는 연말연시 종교행사를 비대면·온라인으로 전환해 주시고, 소규모 모임·식사 금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거듭 호소했다.

 

기사입력 : 2020-12-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