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보좌 추기경 2명 코로나19 확진

크게작게

이중목 기자 2020-12-24

▲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모 마리아 대축일이었던 지난 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스페인광장 인근 성모상을 찾아 헌화한 뒤 기도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을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추기명 2명이 최근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이탈리아 언론이 24(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2일 교황청 자선 활동 총괄 콘라드 크라예프스키(57·폴란드) 추기경이 코로나19에 확진돼 이탈리아 로마 한 병원에 입원했다. 크라예프스키 추기경은 최소 21일 이전 확진 통보를 받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바티칸 시국 행정원장 주세페 베르텔로 (78·이탈리아)추기경도 크라예프스키 추기경과 비슷한 시기에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교황도 지난 21일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은 것으로 보도됐다. 다만 교황청은 관련 공식 언급을 하지 않고있다.

 

크라예프스키 추기경의 경우 정기적으로 교황을 알현해왔기 때문에, 최근 만남에서 교황과 접촉했는지 등의 여부에 관심이 향하고 있다. 앞서 교황의 건강과 관련해서는 교황 관저인 '산타 마르타의 집'에 함께 거주하는 한 몬시뇰(가톨릭 고위 성직자), 로마 교구 총대리인 안젤로 데 도나티스 추기경, 교황청 경비 담당 스위스 근위대 구성원들 등이 잇따라 확진되면서 시선이 쏠린 바 있다.

 

기사입력 : 2020-12-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