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백신은 인류 모두에게 제공될 때 희망의 빛

크게작게

김희성 기자 2020-12-26

 

▲ 프란치스코 교황이 24일(현지시간) 바티칸시티의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성탄절 전야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성베드로대성당 안에서 성탄 메시지와 강복

 

사진: 프란치스코 교황이 24(현지시간) 바티칸시티의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성탄절 전야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탄절인 지난 25일 성탄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의 차별 없는 공급을 호소했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발표한 성탄 메시지 및 강복 '우르비 에트 오르비'(Urbi et Orbi·'로마와 온 세계에'라는 뜻의 라틴어)를 통해 "백신은 인류 모두에게 제공될 때 희망의 빛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장 논리와 백신 특허 관련 법이 인간 위에 있을 수는 없다며 가장 취약하고 소외된 이들에 대한 특별한 배려"를 강조했다.

 

또 폐쇄적인 국가주의가 진정한 가족으로 함께 살아가려는 인류의 뜻을 방해하게 내버려 둬선 안 된다면서 경쟁 대신 협력을 통해 모두를 위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교황은 형제애라는 단어를 여러 차례 사용하면서 "이는 미사여구나 추상적인 생각 또는 모호한 감정이 아니다. 내 가족이 아니더라도, 인종·종교가 달라도. 타인을 품을 수 있는 진정한 사랑에 기반한 것"이라고 그 의미를 규정했다.

 

이날 성탄 메시지 낭독과 강복은 성베드로대성당 2층 중앙에 있는 '강복의 발코니'가 아닌 성당 안에서 이뤄졌다. 성베드로광장에 많은 사람이 운집하는 것을 막으려는 조처였다.

 

많은 신자는 광장으로 가는 대신 온라인 중계로 교황의 메시지를 접해야 했다. 교황은 부활절과 성탄절, 1년에 두 번 강복을 내린다.

 

바이러스 1차 유행이 한창이던 지난 4월 부활절 강복 역시 성베드로대성당 내에서 신자 참석 없이 온라인 중계 방식으로 이뤄진 바 있다.

 

기사입력 : 2020-12-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