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보기관, UFO 정보 의회와 공유...UFO 궁금증 풀릴까

크게작게

김희성 기자 2021-01-11

예산안에 포함된 '정보권한부여법'에 따라 180일 내 기밀 정보 제공 

 

미국 정보기관들은 앞으로 6개월 이내에 UFO(미확인비행물체)에 관한 정보를 의회와 공유해야 한다. 이로써 UFO 비밀과 궁금증이 풀릴 수 있는지 주목된다.

 

CNN 방송은 10(현지시간) 앞으로 180일 내에 국가정보국장과 국방장관이 의회 정보위원회와 군사위원회에 "공중에서 발생한 미확인 현상"(unidentified aerial phenomena)에 관한 기밀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223000억 달러(한화 약 25116000억원) 규모의 예산안에 서명하면서 미 정보기관들이 UFO에 대한 정보를 180일 안에 의회에 보고해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코로나19(COVID-19) 경기부양책과 2021 회계연도 연방정부 예산을 담은 예산안에는 '정보권한부여법'도 포함됐다.

 

이 법에 따라 국가정보국장과 국방장관은 6개월 이내에 의회 정보위원회와 국방위원회에 '미확인 공중 현상'에 대한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

 

UFO 정보를 다룬 보고서는 상원 정보위원회 지시에 따라 해군 정보국, 미확인 비행 현상 태스크포스(TF), FBI(연방정보국)가 수집한 UFO 자료와 정보에 대한 상세한 분석을 포함해야 한다. 더불어 UFO로 인한 국가 안보 위협에 대해 규명하고 평가해야 한다.

 

다만 제출된 보고서는 기밀은 아니지만 추후 기밀로 분류될 것으로 보인다.

▲ 미국 국방부는 지난해 4월 공개한 UFO로 추정되는 물체 포착 영상.  


앞서 미 국방부는 지난해 4'미확인 공중 현상'에 대한 3개의 짧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중 하나는 2004, 두 개는 2015년에 촬영됐다. 영상들에는 UFO로 추정되는 물체가 빠르게 이동하는 모습이 적외선 카메라에 찍혔다.

 

현재까지 영상에 담긴 비행 물체들의 정체에 대해 밝혀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UFO가 아닌 적국에서 정보 수집을 위해 띄운 드론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국방부는 지난 8월 조사를 위한 태스크포스를 꾸렸다고 밝혔다.

 

한편, 의회와 국방부는 미군 기지 위를 비행하는 미확인 물체의 출현에 대해 오랫동안 우려해 왔다.

 

 

기사입력 : 2021-01-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