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가톨릭 미혼모 시설서 학대로 사생아 9천명 숨져

크게작게

김희성 기자 2021-01-13

가톨릭 근본주의 문화로 미혼모 자녀 죄악시    

19221998년 사망아 5년간 조사 결과...16백명 이상 미국 입양

 

미혼모와 사생아를 죄악시하는 가톨릭 근본주의 문화로 인해 아일랜드에서 19202000년 사이 9천명의 아이가 학대 등으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아일랜드 조사사법위원회는 현지시간 12(현지시간) 19221998년 아일랜드의 미혼모 시설에서 사망한 영아 및 어린이들에 대한 5년간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4년 아일랜드의 역사학자인 캐서린 콜리스는 골웨이주 투암 마을 '봉 세쿠르'(Bon Secours) 수녀원이 운영한 미혼모 시설에서 어린이 796명이 묘비나 관도 없이 집단 매장된 사실을 밝혀냈다. 이 시설은 1925년부터 1961년까지 미혼모와 이들의 자녀를 위해 운영됐다.

▲ 800명의 어린이 시체가 매장됐다 발견된 투암의 한 미혼모 시설    


수녀원의 사망 기록에 따르면 연령별로는 갓난아이에서 최고 8살 어린이까지 포함돼 있었으며 주로 영양실조와 홍역, 결핵과 같은 전염병에 걸려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소식은 아일랜드는 물론 국제사회를 충격으로 몰아넣었고, 이에 아일랜드 정부는 위원회를 통한 조사를 시작했다.

 

위원회는 5년간의 조사 끝에 3천 쪽 분량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조사기간 모두 9천 명의 영아 및 어린이가 가톨릭 교회나 목사가 운영하던 미혼모 시설에서 사망했다. 이곳에서 태어난 어린이 중 무려 15%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는 당시 평균 사망률에 비해 훨씬 높은 것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시설에서 미혼모들이 수십 년간 "숨 막힐 듯 답답하고 억압적이며 잔인한 여성 혐오적 문화에 부딪혔다"고 밝혔다.

 

태어난 사생아 중 1638명은 아무런 법적 규제가 없는 상황에서 미국 등으로 입양 보내졌다. 미혼모들은 강제로 아이들과 떨어지는 경우도 많았다.

 

미혼모와 사생아에 대한 이같은 학대는 아일랜드의 가톨릭 근본주의와 관련이 있다.

 

보수적인 가톨릭 국가였던 아일랜드에서 미혼모들은 '타락한 여자'로 낙인찍혔고, 출산한 아이들은 입양을 강요받았다. 또 미혼모 자녀들은 열등한 아이로 취급받으며 세례는 물론 교회 묘지 매장을 거부당했다.

 

콜리스는 언론 인터뷰에서 "로마 가톨릭 교회는 혼외로 자녀를 출산한 여성을 죄악시하는 문화를 낳았다""당시 모두가 이런 생각을 강요받았지만, 교회나 지역 사제에 저항하는 말을 하기를 두려워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많은 어린이가 미혼모와 사생아에 대한 사회의 태도 때문에 목숨을 잃었다"면서 "조금의 위생 조치와 보살핌이 있었다면, 많은 아이가 살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일랜드 정부는 공식 사과와 함께 영향을 받은 이들에 대한 보상에 나서기로 했다.

 

기사입력 : 2021-01-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