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주영교회 찾은 전광훈 목사 "전라도 사람들 정신을 차려야 한다"

크게작게

이광열 기자 2021-01-19

 


대면 예배 허용 기준 지켰으나
, 마스크 미착용방역 수칙 준수 여부 검토 

 

3·1절 범국민대회를 위한 전국 순회를 하는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18일 광주에 이어 19일 전주 주영 교회에서 '전라북도여 일어나라'라는 주제로 기자회견과 설교 행사를 했다.

 

교회 안에는 전 목사 측과 교회 관계자 등 20명가량이 있었으며, 외부 출입은 통제한 채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전 목사는 1시간 이상 설교를 통해 현 문재인 정부의 경제·안보·외교·사회 분야 등에 대해 전체적으로 비판했다.

 

전 목사는 대한민국을 건국한 사람은 이승만이고 지역으로는 경상도가 아닌 전라도 사람들이 앞장서서 세운 나라다면서 대한민국을 살린 주체는 전라도인 만큼 전라도 사람들은 자부심을 가져도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전라도 사람들은 정신을 차려야 한다. 언제까지 문재인한테 속을 생각이냐다가올 3·1절 행사를 통해 대한민국 건국 정신으로 돌아가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전주시는 행사가 진행된 교회 좌석이 2백 석 가량으로 대면 예배 허용 기준을 어기진 않았지만, 전 목사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점과 이를 종교활동으로 볼 수 있는지 등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 2021-01-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