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168개국 2만2259명 선교사 파송

크게작게

김희성 기자 2021-03-01

KWMA·KRIM ‘2020한국선교현황 통계조사’   

지난해 1년간 파송 국제선교사 1435...미국 국적이 92명으로 가장 많아

 

한국교회가 202012월 현재 168개국에 22259명의 선교사를 파송한 것으로 조사됐다. 외국 국적의 선교사도 1435명을 파송했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와 한국선교연구원(KRIM)은 최근 ‘2020한국선교현황 통계조사를 발표했다.

 

이번 통계는 선교협의체인 KWMA와 연구기관인 KRIM이 한국선교현황 단일화를 위해 2019년 업무협약을 한 뒤 처음으로 내놓은 것이다. 조사는 지난해 119일부터 1228일까지 진행됐고 조사에 응답한 단체는 233개다.

 

지난해 12월 현재 한국 국적의 장기선교사는 22259명이었고 파송국가는 168개국이었다. 지난해 KWMA가 발표한 2019년 한국선교현황의 171개국, 28039명과 비교하면 현격하게 줄었다. 반면 KRIM이 기존에 발표한 수치와 비교하면 올해도 선교사 수는 증가세를 이어갔다. KWMA는 그동안 KRIM에 비해 장기선교사의 범위를 넓게 인정해 왔다.

 

새롭게 정립된 개념에 따르면 장기선교사는 타 문화권에서 2년 이상 계획을 세워 선교사역하는 한국인이나 한국 국적의 사람을 말한다. 한국 내에 분명한 파송 단체나 후원 주체가 있어야 하며 선교사로서 모금하는 풀타임 사역자여야 한다. 선교단체 국내 본부의 장기·행정 사역자, 단체 소속의 관리·감독을 받는 자비량선교사도 장기선교사로 인정했다. 선교사 부부는 2명으로 간주했다. 개교회 파송 선교사와 해외 선교사역에 관여하지 않는 한인교회 목회자, 파송이 아닌 협력 선교사 등은 제외했다.

 

추가된 조사 항목도 있다. 최근 교단과 선교단체가 타 국적의 선교사(국제선교사)를 파송하는 사례가 늘면서 장기선교사와 별도로 이들에 대해 조사했다. 지난해 1년간 파송한 국제선교사는 1435명이었고 미국 국적이 92명으로 가장 많았다.

 

선교단체의 재정도 조사했다. 응답한 138개 단체 중 58(42.0%)는 지난해 10월 현재 재정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증가한 단체는 32(23.2%)였다.

 

맞춤형 선교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집계 방식도 세분화했다. ‘2020년 은퇴선교사 수를 묻는 질문은 50명 미만, 50명 이상 100명 미만, 100명 이상 200명 미만, 200명 이상 500명 미만, 500명 이상 1000명 미만, 1000명 이상 등 단체별 파송 선교사 수에 따라 별도 집계했다.

 

선교사 자녀(MK) 역시 교육 연령에 따라 분류했다. 질문에 응답한 137개 단체의 MK16265명이었고 이들 중 취업 연령이 32.4%로 가장 많았다.

 

 

 

기사입력 : 2021-03-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