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연화정사, 세계 8대 종교인 봉축행사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6-05-17

워싱턴의 한국사찰 연화정사(주지 성원스님)가 세계 8대 종교인들이 함께 하는 부처님 오신날 봉축행사를 펼쳐 화제를 모았다.
 
대한불교조계종 워싱턴 포교당으로 지난달 개원한 연화정사는 15일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1부 봉축법회와 2부 봉축 학술대회를 열었다.
 
종교간의 대화와 화합을 주제로 영어로 진행된 학술대회는 세계 8대종교인 불교, 자이나교, 조로아스터교, 유태교, 기독교 정교회, 천주교, 개신교, 이슬람교 등 각 종교 지도자들과 학자들을 패널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통도사 주지를 역임한 정우 큰스님(조계종 군종교구장)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2016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우리 연화정사 불자들이 저와 손을 잡고 이 모임에 참석한 세계 8대 종교의 종교인들과 더불어 연화정사가 평화의 전당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학술대회에서는 조지 워싱턴.대학의 B N 헤바 교수가 '붓다의 생애'를 발표한 것을 비롯, 힌두미국재단의 수드하 시바람 박사가 '힌두교의 기초교리와 일상생활', 국제디감베르 자이나기구(IDJB)의 알케쉬 비빠니가 자이나교를, 세계자원개발교육기구(WORDE) 종교학 소장 타렉 엘가화리 박사가 '이슬람교는 어떻게 불교의 무집착을 보는가?', 버지니아의 성 마가콥틱 기독교정교회 교회 소속 롭비 사만타 로이 박사가 '콥틱 교회: 이집트 기독교 정교회', 조지 워싱턴 대학의 사이파 존슨 교목이 '불교와 침례교(기독교)는 어떻게 대화를 해야 하는가?', 메릴랜드 다르에메흐 조로아스터교 사원의 케르시 쉬로프가 '조로아스터교의 기원과 교리', 버지니아의 성모 마리아 축일 교회의 돈 루니 신부가 '천주교의 4대 성인'을 각각 발표했다.
 
학술대회 사회는 주지 성원스님이 사회를 맡아 8명의 발표자가 20분씩 각자의 논문을 발표한 후, 발표자들과 학회 참석자들이 30분 동안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기사입력 : 2016-05-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