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신임 주교들에 "학대·사제 우선주의에 맞서야" 당부교황, 신임 주교들에 "학대·사제 우선주의에 맞서야" 당부“보혁 분열 부추긴 비가노 대주교를 겨냥한 것” 해석 가톨릭 사제의 아동 성학대를 은폐하는데 프란치스코 교황이 연루됐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교황청이 위기에 빠진 가운데, 프란치스매일종교 뉴스2팀 [2018.09.09 18:53]메인사진


교황청, ‘천주교 서울 순례길’을 세계 국제순례지로 선포‘천주교 서울 순례길’이 아시아 최초로 교황청의 공식 승인을 받은 세계 국제순례지로 선포된다고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5일 밝혔다. '서울 순례길'은 염수정 추기경이 2013년 9월 '서울대교구 성지 순례길'을 선포하면서 시작됐다. 이 순례길은 2014년매일종교 뉴스1팀 [2018.09.05 20:21]메인사진


"북한 사람들도 인간이고 우리의 형제"사진: 4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찰스 마웅 보 추기경, 오스왈드 그라시아스 추기경 세바스찬 프란시스 쇼 대주교(사진 오른쪽부터). 2018 한반도평화나눔포럼 참석차 방한한 오스왈드 그라시아스 추기경(인도 뭄바이 대교구장)은 4일 천매일종교 뉴스1팀 [2018.09.04 19:21]메인사진


교황,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대처 즉각 행동 촉구프란치스코 교황은 1일(현지시간) 4회째를 맞은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담화에서 "바다와 바다가 품고 있는 모든 생물은 신이 내려준 놀라운 선물"이라며 "끝없는 플라스틱 쓰레기 더미로 우리의 바다와 대양이 더럽혀지도록 만들어서매일종교 뉴스2팀 [2018.09.02 18:28]


호주 가톨릭교회, '아동 성학대 고해성사 신고' 거부 논란호주 가톨릭교회가 고해성사에서 알게 된 아동 성학대를 신고하도록 한 정부 권고를 종교 자유의 침해라며 거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호주가톨릭주교회의(ACBC) 대표 마크 콜리지 대주교는 고해성사의 내용을 신고하도록 하는 게 어린이들의 안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31 19:07]


교황, 동성애 발언에 동성애 단체들 반발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애 성향을 지닌 어린이들과 그들의 부모는 정신과 전문의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가 "우리는 병자가 아니다"라는 동성애 단체들의 반발을 샀다. 교황은 26일(현지시간) 3년에 한 번씩 열리는 가톨릭의 큰 행사인매일종교 뉴스1팀 [2018.08.28 19:29]


‘진보 교황파’ vs ‘보수 反교황파’ 권력투쟁으로 비화한 성학대 의혹가톨릭 교회의 아동 성학대 추문이 진보적 프란치스코 교황 세력 대 반(反)프란치스코 교황 세력 간 권력 투쟁으로 비화되고 있다. 보혁의 본격적인 대립은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 대주교가 공개 서한을 통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5년 전에 시어도어 매캐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28 12:53]


교황, 가톨릭 성학대 피해자에 직접 사과 프란치스코 교황이 가톨릭 내 아동 성학대 문제와 관련해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서 용서를 구했다. 교황청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대해 인정하고 치욕과 고통이라며 자책했다. 39년 만에 아일랜드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톨릭 성직자들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27 19:17]메인사진


비가노 대주교 "추기경 성학대 인지했던 교황 사임해야“미국주재 바티칸 대사를 지낸 대주교가 프란치스코 교황이 취임 직후부터 미국 추기경의 성 학대 의혹을 알고 있었다면서 교황의 사임을 요구했다.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77) 대주교는 가톨릭 보수 매체들에 보낸 11쪽 편지에서 자신이 2013년 프란치스코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26 22:02]메인사진


교황, 아동성학대 공개서한 사과 불구 여론 싸늘“25일 아일랜드 ‘세계가정대회’ 방문을 앞두고 여론 압박에 밀려 공개 서한”프란치스코 사제들의 아동 성 학대 문제와 관련해 가톨릭 교회 전체의 자성을 촉구하는 공개 서한을 처음으로 발표했으나 반응은 싸늘하다. 최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가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22 16:17]


교황 입맞춤으로 회복의 기적이룬 뇌종양 아기 지난 2015년 뇌종양으로 사망선고를 받은 어린이가 교황의 입맞춤으로 현재 기적처럼 살아났다고 YTN이 20일 보도했다. 당시 미국 필라델피아의 시장 거리에서 교황이 입을 맞춘 아이는 뇌종양으로 투병 중인 지안나 마샨토니아라는 이름의 한 살 아기로매일종교신문 [2018.08.20 17:21]메인사진


낙태허용법 무산 아르헨티나, 가톨릭 거부 반종교 시위아르헨티나 상원에서 낙태허용법안이 부결되자 18일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정치에 대한 종교의 영향력과 가톨릭교회를 거부하자는 시위대 수백 명이 집회를 가졌다. "집단 탈퇴"(Collective Apostasy)란 제목의 이날 집회는 자신들의 가톨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19 20:05]메인사진


교황청의 사제 아동성폭행 늦장대응에 비판 쇄도교황청, “美가톨릭교구 성학대 사건, 범죄행위이며 비난받아야 할 일” 사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가톨릭 교구 성직자들의 아동 성적 학대 보고와 관련해 교황청이 16일 "범죄행위이며, 도덕적으로 비난받아야 할 일"이라며 사과했으나 교황청이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18 10:47]메인사진


“가톨릭 성직자 300명이 1000명 아동 성학대”고백 꺼리는 피해자 감안하면 수천명 예상, 조직적 은폐도 사진: 수십명의 목격자와 펜실바니아주 6개 가톨릭교구와 관련된 수십만 페이지 분량의 내부 자료를 검토해 만든 성직자들의 아동성학대 보고서. SBS 화면 캡쳐.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가톨릭교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16 06:53]메인사진


교황, 진로 고민 청년들에 “주변 원하는 직업보다 꿈 추구” 프란치스코 교황이 젊은이들에게 주변에서 원하는 직업이 아닌, 자신의 꿈을 추구하라고 충고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일(현지시간) 로마의 고대 경기장인 키르쿠스 막시무스에서 열린 저녁 기도회에 참여한 이탈리아 젊은이 약 5만 명을 향해 진로에 대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12 15:41]


‘교황의 나라’ 아르헨티나, 낙태허용법안 7표차로 부결 아르헨티나 상원에서 낙태를 허용하는 법안이 8일(현지 시각) 표결에 부쳐졌으나 7표차로 부결됐다. 아르헨티나 상원 72명은 이날 임신 14주까지 낙태를 허용하고, 여성이 낙태를 요청하면 5일 안에 시술이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의 법안을 놓고 표결했으나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09 20:43]


천주교 ‘식관 자매(食服事)‘ 노동착취 논란에 해명천주교 사제 대신 밥짓기, 빨래, 청소 등을 하는 사람을 일컫는 ‘식관 자매(식복사·食服事)‘가 SNS에서 노동착취 논란이 일자 7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에서 이를 해명하는 내용을 밝히고 한국일보가 이을 보도했다. 앞서 트위터에는 “천주교가 식관자매의 존매일종교 뉴스1팀 [2018.08.07 21:29]


미국 대주교 이어 호주 대주교도 성추문 사퇴미국 호주 등의 고위급 가톨릭 사제들이 성추문에 연루돼 사퇴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단호한 대처’로 사태 진화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교황청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30일 1970년대 아동 성학대 사건을 은폐한 혐의로 뉴캐슬 법원으로매일종교 뉴스2팀 [2018.07.31 20:19]메인사진


천주교 제4회 한국청년대회, 내달 11~15일 개최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주관하는 제4회 한국청년대회(Korea Youth Day)가 8월 11~15일 서울 전역에서 개최된다. 3~4년 주기로 열리는 한국청년대회는 세계청년대회(World Youth Day), 아시아청년대회(Asia Youth Day)와 연계한 행사이다. 2007년 제주교매일종교 뉴스1팀 [2018.07.31 20:11]


바티칸 공식 온라인 뉴스 포털 '바티칸 뉴스' 한국어 서비스교황님 말씀, 바티칸 소식, 지역 교회 소식 등을 전하는 바티칸 공식 온라인 뉴스 포털 '바티칸 뉴스'에 한국어 서비스가 포함됐다고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30일 밝혔다. 바티칸 뉴스 공식 홈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이탈리아어, 영어 등 33개국 언어 서비스매일종교 뉴스1팀 [2018.07.30 17:01]메인사진


12345>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