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 퀑 “루터 복권하고 개신교와 화합하자” 세계적 신학자인 한스 큉(Hans Küng·89·사진) 독일 튀빙겐대학 명예교수가 최근 교황청에 “1521년 파문한 마르틴 루터를 복권하고 개신교회와 화합하자”고 요구했다. 큉 교수는 지난 1일 스위스 취리히에 위치한 벨트에토스(Weltethos) 재단을 통해매일종교 뉴스2팀 [2017.03.07 20:35]메인사진


독립선언 민족대표 연행된 태화관서 ‘구국합동기도대회’기독교 불교 유교 민족종교 도교를 망라한 종교계 인사와 학계 언론계 해외동포들이 독림선언서에 서명한 민족대표들이 대한민국만세를 부르다 연행된 장소인 태화관(현 태화빌딩)에서 구국합동기도대회를 개최한다. 사단법인 신단회가 3월 3일 주최하는 이이중목 기자 [2017.02.25 13:35]메인사진


가정연합 이현영 부회장, 한국종교협의회의 제21대 회장 취임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이하 가정연합) 이현영 부회장이 사단법인 한국종교협의회의 제21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신임 이현영 회장은 24일 가정연합 8층 대강당에서 전임 유경석 회장(가정연합 회장)의 이임식을 겸한 취임식에서 "한국종교협의회가 종교화이중목 기자 [2017.02.25 08:11]메인사진


유교문화 중심지 안동에 종교화합 위한 '종교타운' 준공유교 문화 중심지인 경북 안동에 종교간 화합을 위한 '종교타운'이 들어섰다. 안동시는 화성동 5만8천여㎡ 터에 오는 22일 오후 종교타운 준공식을 한다. 종교타운에는 화성공원과 목성공원이 있다. 성지모형 주제공원인 화성공원에는 기독교, 불교, 가톨릭,매일종교 뉴스1팀 [2017.02.19 10:17]메인사진


종교계 AI 대량 살처분에 "이윤 중심서 생태 중심 경제체제“ 촉구“인간 탐욕으로 AI 발생, 생명 중심 가치 세워야” 종교계가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인한 가금류 대량 살처분에 우려를 표하고 인간 탐욕으로 AI가 발생한 것이므로 생명 중심의 가치를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윤 중심 경제체제에서 생태 중심매일종교 뉴스1팀 [2017.02.14 21:46]메인사진


로마교황청 안젤리쿰대학 일행 타종행사와 불국사·석굴암 등 참배동국대와 학술교류 협약을 맺은 로마교황청 종립 안젤리쿰대학 일행이 서울 동국대에 이어 경주 캠퍼스를 방문해 정각원에서 부처님 진신사리를 친견하고 종교간 이해와 인류평화를 기원하는 타종도 함께 했다. 스테판 주릭 안젤리쿰대 신학대학장은 “종교 간매일종교 뉴스1팀 [2017.02.11 20:32]메인사진


동국대와 안젤리쿰 대학 자매결연불교와 천주교간 대화·학술교류를 위해 동국대와 안젤리쿰 대학이 7일 자매결연을 맺는다. 자매결연을 하루 앞두고 안젤리쿰대학 스테판 쥬릭 신학대학장과 미카엘 푸스 신부 등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서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을 만나 세계평화를 위매일종교 뉴스1팀 [2017.02.06 21:46]메인사진


트럼프 ‘反이민’ 시위 함께한 무슬림 소녀와 유대 소년 사진 화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反이민 행정명령’에 히잡을 쓴 무슬림 소녀와 키파(유대인들이 쓰는 모자)를 착용한 소년이 함께 반대 시위에 나선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일간지 시카고 트리뷴의 사진기자 누치오 디누조가 포착한 이 사진은 각각 아빠의매일종교 뉴스2팀 [2017.02.01 11:55]메인사진


무종교 56% 시대, 3대종교의 자성과 대응은? 지난해 말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집계 결과 종교가 없는 인구가 56%를 넘어서는 등 탈종화시대를 맞아 불교, 개신교, 가톨릭 우리나라 주요 3대 종교가 모여 ‘한국의 종교, 탈종교화에 대응할 수 있나’를 주제로 특별토론회를 개최했다. 윤승용 한국종교문화연구소 이사는 '2015 인구센서스의 종교인구 변매일종교 뉴스1팀 [2017.01.26 10:56]메인사진


“한국 종교, 탈종교화에 대응할 수 있나?종교 인구감소 등 탈종교화 시대에 접어든 한국사회에 대해 불교와 가톨릭, 개신교 3대 종교가 모여 25일 오후 3시 서울 월드컬쳐오픈 W스테이지에서 ‘한국의 종교, 탈종교화에 대응할 수 있나?-2015 인구센서스의 종교인구 변동이 던지는 의미와 과제’ 주제매일종교 뉴스1팀 [2017.01.22 19:23]


‘2017 정유년 합동 국운 발표대회' 개최21일 천도교 중앙대교당에서 국민화합과 국운융성을 위한 길 모색 2017년 정유년(丁酉年) 나라의 흐름을 짚고, 국민화합과 국운융성을 위한 길을 찾는 '제 3회 2017 정유년 합동 국운 발표대회'가 오는 21일 세계평화유불선총연합, 신단학회 주최로 서울 천도매일종교 뉴스1팀 [2017.01.18 07:43]메인사진


소신공양 정원스님 추모, LA 교회서 분향소LA평화의교회(담임목사 김기대·1640 Cordova St)가 지난 9일(한국시간) 숨진 정원스님을 위해 11일까지 분향소를 설치하고 조문객을 받았다. 정원스님은 지난 7일 서울 광화문에서 현 정권을 비판하며 분신했다가 이틀뒤 숨을 거뒀다. 김기대 목사는 “한 스매일종교 뉴스1팀 [2017.01.12 22:00]메인사진


천주교·개신교·정교회, 루터교회서 종교개혁 500주년 그리스도인 일치기도천주교, 개신교, 정교회가 오는 24일 오후 7시 서울 성동구 옥수동 루터교회에서 '한국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회'를 연다고 한국 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공동의장 김영주 목사, 김희중 대주교)가 10일 밝혔다. 기독교계는 교회 분열을 극복하고 화해와 협매일종교 뉴스1팀 [2017.01.10 20:49]메인사진


'불교와 기독교, 무엇이 같고 어디가 다른가‘ 11∼12일 씨튼연구원에서 제1회 레페스 심포지엄 개최 불교와 기독교를 대표하는 종교학 연구자 12명이 모여 '불교와 기독교, 무엇이 같고 어디가 다른가 : 종교 간 평화를 위하여'를 주제로 끝장토론을 벌인다. 종교 평화를 위한 토론 모임인 '레페스(REPES·매일종교 뉴스1팀 [2017.01.06 14:54]


박근혜 퇴진 5대 종단 운동본부, 황교안 총리도 사퇴촉구 박근혜 퇴진 5대 종단 운동본부는 지난 2일 총리실이 있는 서울 광화문 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황교안 총리의 즉각 사퇴도 촉구했다. 이들 종교인들은 성명을 통해 "황 총리는 박근혜 정권의 가장 큰 비호자였고매일종교 뉴스1팀 [2017.01.04 15:10]메인사진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 성탄축하메시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은 13일 성탄축하 메시지를 발표, "예수님 오신 뜻을 살피어 새로움으로 나아가는 오늘, 서로가 고마운 관계임을 알고 사랑을 실천해 성숙하고 건강한 세상으로 나아가자"고 밝혔다. 자승 스님은 "지혜로운매일종교 뉴스1팀 [2016.12.13 19:55]메인사진


광고 함께 찍은 ‘이맘과 신부’가 친구사이 되었다이슬람 학교 교장인 이슬람 이맘과 천주교 신부가 함께 아마존 광고를 찍고 그 후 실제로 친구가 됐다. 신앙의 경계를 넘나드는 우정에 대한 아마존의 광고에는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이슬람 이맘과 천주교 신부가 함께 등장한다. 영상에서 두 성직자 모매일종교신문 [2016.11.24 22:30]메인사진


불교·천주교, 천진암. 주어사 터에서 200여년 만에 화합조선시대 탄압받던 가톨릭 신자들을 보호하다 폐사된 사찰에서 불교와 가톨릭이 화합을 모색한다. ‘자비명상 53명상여행’이 천진암(사진)서 신부를 초청한 특강을 열고, 아리담문화원은 주어사 터에서 화합한마당을 개최한다. 불교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매일종교 뉴스1팀 [2016.10.24 22:05]메인사진


제주도, 불교성지 순례길 5코스 6일 개장 제주에서 종교를 주제로 한 순례길이 잇따라 개장하고 있다. 도는 제주관광공사와 함께 천주교, 기독교, 불교 성지 순례길 조성사업을 지난 2011년부터 추진하고 있는데 불교 성지 순례길 총 6곳 중 5코스인 '선정의 길'이 오는 6일 개장한다. 불교 성지 순례매일종교 뉴스1팀 [2016.11.03 21:52]메인사진


가톨릭·루터교, 공동성명 채택 '공동의 길' 선언10월 31일(현지기간) 스웨덴 룬트에서 열린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행사 개시를 알리는 행사에 참석한 가톨릭과 루터교 지도자들이 공동성명을 채택해 '공동의 길'을 선언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역대 가톨릭 수장 중 처음으로 개신교 창립기념식에 참석했다매일종교 뉴스2팀 [2016.11.01 19:30]메인사진


<12345>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